Home / / 관련 기사

관련 기사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 부산시지회 창립총회 개최
작성자 : 협회사무국 / 등록일 : 2022-04-26 / 조회수 : 205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 부산시지회 창립총회 개최 | 아주경제 (ajunews.com)

 

사)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가 18일 오후 5시 부산크라운하버호텔에서 부산시지회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사진=박연진 기자]

 

국내에서 한중교류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해 온 (사)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가 18일 오후 5시 부산크라운하버호텔에서 부산시지회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중국부산총영사관 후원으로 개최된 이날 부산시지회 창립총회에서 임홍근 협회장, 이근주 부산시지회장 등 회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회장 및 감사 선출, 임원 임명 및 집행부 위촉, 부의 안건 상정 및 의결, 성금 기탁과 장학금 전달 등 순으로 진행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영상으로 "한중 양국 민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오신 임원,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한국과 중국 두 나라는 경제, 문화 등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그 중심에서 민간의 역할이 컸다. 그만큼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 부산시지회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한중 양국이 다방면에서 사업을 펼쳐나가기를 기대해 본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는 "새로운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양국 관계도 새로운 관계, 새로운 미래를 맞게 됐다. 한중 문화, 교육 등 교류도 새로운 변화를 맞게 될 것이다. 한중경제문화협회가 그 가교 역할을 충실히 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백종헌 국회의원은 "한중 양국은 역사적으로 지리적으로 동반자로서 문화를 공유하고 있다. 오랜 기간 한중문화 교류에 앞장 서 왔다. 부산지회 탄생이 해운, 물류 등 경제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백정헌 국회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연진 기자]

백정헌 국회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연진 기자]

신경숙 이사장은 "올해가 한중 수교 30주년 되는 해다. 특히 올해는 중한 문화교류의 해가 시작되는 해이기도 하다. 양국 정산의 전략적인 지도를 통해 중한 관계는 새로운 발전 국면을 맞이할 것으로 믿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부산시지회 설립은 시의적절하다. 부산시와 중국과의 교류협력을 심화할 수 있길 바라며, 한중 지방 협력의 발판이 되어 한중 관계의 새로운 30년에 더 큰 기여를 해 주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신경숙 이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연진 기자]

신경숙 이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연진 기자]

임홍근 회장은 "부산지회 설립으로 전국에 지회를 다 채워가고 있다"며, "부산 지회 설립으로 한중간의 민간 교류의 교두보 역할을 더 알차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향후 회원분들의 적극 참여와 지회 회원간 교류, 토론과 결론을 빠르게 실행하는 완벽한 지회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창립 축하 인사말을 건넸다.

이근주 부산시지회장은 "부산지회의 창립은 아름드리 거목의 희망을 품고 피어난 새싹, 끈기 있게 출발할 시작의 자리"라고 한 뒤, "앞으로 한중 경제문화교류협회의 사업 취지에 걸맞게 부산시의 한중우호교류협력 관계가 더 나은 단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임사를 밝혔다.
 

이근주 부산지회장이 인사말을 건네고 있다.[사진=박연진 기자]

이근주 부산지회장이 인사말을 건네고 있다.[사진=박연진 기자]

한편, (사)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는 국제적 변화와 아시아 대륙의 무한한 가능성 속에서 한국과 중국의 학술, 문화의 정보 교환 및 경제 교류를 통한 양 국가 간의 관계를 돈독히 함으로써 국민의 번영을 이루는데 기여하고자 창립됐다. 

그동안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는 한중 우호 증진을 위해 2006년, 외교통상부로부터 사단법인 허가를 받은 비영리단체로서 지금까지 중국과 경제, 문화, 교육 등 각 분야의 다양한 방면에 걸쳐 교류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작성자 : 비밀번호 :